한국전 정전 65년-ANZAC 100주년 기념 음악회

한인회 0 50 04.07 23:09

주시드니총영사관한국 보훈처 등과 시드니 타운홀서 평화음악회’ 계획

 

한국전 및 세계대전 참전 용사들을 기리는 의미 있는 행사가 마련된다.

주시드니 총영사관(총영사 윤상수)은 한국전 정전 65주년 및 호주 ‘ANZAC 100주년’(2015년)을 기리는 호주 정부의 기념 기간 마지막 해(2014-2018년)를 기해 이달 14일(토) 시드니 타운홀에서 ‘평화음악회’를 개최한다.

이 음악회는 총영사관이 한국 국가보훈처 및 (사)호국문화진흥위원회와 함께 준비한 것으로, ANZAC 용사들을 기리고 한국전에 참전한 호주군의 숭고한 희생에 대한 경의, 한국인의 위로와 감사를 표한다는 취지이다.

(사)호국문화진흥위원회는 지난 2009년부터 2017년까지 서울, 미국 샌디에고, LA(2011년), 프랑스 파리(2016년) 등에서 음악회를 개최했으며, 올해 시드니에서 개최되는 행사는 한국 국가보훈처의 지원을 받아 역대 최대 규모로 펼쳐진다.

이번 ‘평화음악회’의 지휘를 맡은 배종훈 감독은 비엔나 국립음대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마린스키 오페라에서 수학한 예술가로, 베를린 필하모닉홀, 미국 로이스홀 초청 지휘자 및 재독 코리안 심포니, 아이레네 필하모닉 상임지휘자, 대한민국 국군교향악단 초대 상임 지휘자를 역임했다. 2009년부터는 ‘유엔 참전용사를 위한 평화음악회’의 지휘를 맡고 있다.

이번 공연에는 21개국 한국전 참전국 출신 연주자들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음악인들로 구성된 UN참전국 교향악단 연주, 무용인 김복희씨 공연, 문양숙 가야금 앙상블 & 해금 공연(이동훈)이 준비되어 있으며 오페라 오스트레일리아 소프라노 로리나 고어와 테너 김재우, 캐나다의 대표적 트럼펫 연주자 옌스 린더만과 미국에서 활동 중인 고봉신 연주자의 첼로 공연 등이 마련, 국악과 클래식이라는 장르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선율이 시드니 타운홀을 수놓을 예정이다.

총영사관은 이번 음악회에 호주 한국전 참전용사와 가족, NSW 주 정부, 호주 주재 각국 영사단, 한인동포들이 이번 음악회에 참석해 한국전으로 이어진 한국과 호주의 우정을 재확인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일시 : 4월14일(토) 오후 4시부터 약 2시간

-장소 : 시드니 타운홀

-기타 : 무료입장

Comments